석유公, 임원 및 부서장 급여 반납 ‘동참’
석유公, 임원 및 부서장 급여 반납 ‘동참’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농산물 구매 및 전달 예정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31일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양수영 사장을 비롯한 공사 임원 및 부서장들의 급여 일부를 반납한다고 밝혔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과 공사 임원들은 지난 21일 대통령과 장차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이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한 것에 동참하고기 위해 4개월간 급여의 30%를, 부서장은 4개월간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번에 반납된 재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취약 계층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전체가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역 사회를 위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라며 “앞으로도 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석유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 5일 전 임직원이 모은 성금 2억원을 대구·울산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기탁했으며 임직원이 직접 만든 900개의 점심 도시락을 울산 중구 보건소 의료진에 제공한 바 있다.

또한 24~25일 이틀에 걸쳐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혈액수급난 해소를 위한 단체헌혈을 실시하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월2일에는 지역 농산물을 구매해 울산 중구 거주 저소득 홀몸노인 200가구에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