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국내최초 발전부산물 유기농자재 인증 획득
남동발전, 국내최초 발전부산물 유기농자재 인증 획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회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인증 받아
목재펠릿을 연소한 뒤 생성된 바이오차.
목재펠릿을 연소한 뒤 생성된 바이오차.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발전소에서 발생한 저회(bottom ash)를 유기농업자재인 바이오차(Biochar)로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목재펠릿을 연소한 뒤 발생하는 발전부산물에 대해 공인 인증기관으로부터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인증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발전부산물이 농업용 유기농자재로 인증을 받은 것은 국내 최초의 사례이다.

남동발전은 지난해 3월부터 목재펠릿 전소발전소인 영동에코발전본부를 대상으로 펠릿을 연소한 뒤 발생하는 발전부산물의 농업적 효능을 검증하는 연구를 시행해 왔다.

또한 그 결과를 토대로 비료로서의 농업적 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으며 올해 2월부터 농업기술원 및 농민단체에서 발전부산물을 활용해 농작물을 시험 재배 하는 등 친환경 유기농자재 인증을 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이번 인증으로 남동발전은 발전부산물이 바이오차로의 농업적 활용가치를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자원화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남동발전은 폐기물로 분류된 목재펠릿 재의 재활용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폐기물 재활용 환경성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환경성평가 승인이 완료되면 발전부산물의 바이오차를 토양개량제, 축산분뇨 악취 제거제, 퇴비혼합 유기탄소비료, 바이오차 상토 등 농업분야에 저렴한 가격으로 폭넓게 공급할 수 있어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동발전의 관계자는 “에너지공기업으로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에너지 생산과 부산물의 자원화라는 사회적 가치를 충실히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바이오차(Biochar):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바이오매스를 열분해를 할 때 만들어지는 탄소함량이 높은 고체 물질로 바이오매스(Biomass)와 숯(Charcoal)의 합성어이다. 아직 대중에게 생소한 용어지만 2000년대 초반부터 다양한 연구가 시작돼 바이오차는 실제로 그 가치가 인정되기 오래 전부터 실생활에 사용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