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옥상태양광 중심 지역거점 전력망사업 확대
울산시, 옥상태양광 중심 지역거점 전력망사업 확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가상발전소 사업 본격화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울산시가 지난 1월 산업통상부가 공모한 ‘2020년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지원사업’에 울산시의 지역 거점 시민가상발전소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이달부터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

‘지역거점 시민가상발전소 구축사업’은 소규모 건물 옥상을 태양광자원화하고 지역 기반 차세대 전력망 사업으로 확대해 에너지 전환 수익을 공유하는 사업으로 올해 말까지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민간 투자분 등을 포함해 총 30억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내용은 인공지능 기반 가상발전소 플랫폼을 구축하고 소규모 유휴옥상을 모아 총용량 1.5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해 생산된 전력을 거래한다.

조합원 모집과 홍보는 울산스마트에너지협동조합에서 맡고 발전시설 구축과 관리 운영은 (주)에이치에너지, 전력 중개·거래는 한국동서발전이 각각 담당한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건물 대여자와 시민 투자자는 협동조합 참여를 통한 에너지전문업체의 지원과 함께 안정적으로 발전 수익을 나눠 가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특히 그동안 미미한 수준이던 소규모 분산자원시장을 공유옥상태양광을 통해 활성화시키고 투자부터 수익 배분까지 에너지자본이 지역 내에서 선순환되는 등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박순철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은 시민 참여형 발전사업으로 시민과 에너지 전문기관이 함께 에너지 보급 확산과 발전시장을 만들어간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을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