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학설립심사委, 한전공대 설립 허가 결정
교육부 대학설립심사委, 한전공대 설립 허가 결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 인선·교원선발 및 대학 캠퍼스 설계 등 착수
한전공대 조감도(건축설계시 변경 가능, 나주시청 제공)
한전공대 조감도(건축설계시 변경 가능, 나주시청 제공)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공과대학 설립이 ‘학교법인 설립 허가’를 통해 오는 2022년 3월 개교에 청신호가 켜졌다.

최근 나주시에 따르면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코로나19 여파로 1주 연기된 심사위원회를 ‘화상회의’로 진행, 한전공대 학교법인 설립을 최종허가했다.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이었던 학교 법인 설립은 3차례 보류·연기되는 등 험난한 과정을 겪으며 106일 만에 큰 산을 넘었다.

지난해 12월20일 열린 1차 심사에서 심사위는 한전이 제출한 대학설립 재원 출연계획안에 대한 구체성 결여를 지적하며 ‘계속심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또한 지난 1월31일 2차 심사에서도 동일한 이유를 들었고 2월27일로 심사위 개최를 연기했다가 교육부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재차 일주일 연기되기도 했다.

심사위는 이날 심사위원회에서 재적인원 과반 이상 찬성을 통해 법인 설립 허가를 최종 결정했다.

우여곡절 끝에 법인 설립허가를 따낸 한전은 캠퍼스 착공과 총장 인선 등 후속 절차에 속도를 더할 전망이다.

올 상반기 총장 인선, 이사진 구성, 교원 선발과 더불어 지난 달 마감된 한전공대 건축 설계 공모 당선작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나주시도 이에 발맞춰 전라남도와 함께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나주시는 지난해 12월19일자로 ‘한전공대 대학부지 도시관리계획 결정고시’를 통해 캠퍼스 착공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앞서 완료했다.

전라남도와 나주시는 오는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1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한전공대 운영비로 지원한다.

특히 세계 에너지 특화 한전공대 핵심시설인 국가 대형연구시설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목표로 시민 서명운동을 추진하는 등 유치 우위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한전공대 법인설립 허가로 오는 2022년 3월 개교까지 한걸음 더 내딛게 됐다”라며 “국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할 핵심기관이자 구심점이 될 한전공대의 원활한 설립을 위해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단순히 대학 하나만을 만드는 것이 아닌 대학과 연구기관, 기업이 함께 모여 국가와 지역경제 발전을 선도하는 글로벌 에너지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전공대는 나주 혁신도시 부영CC부지 120만m²(캠퍼스 40만m², 클러스터 40만m², 대형연구시설 40만m²)에 총 6,210억원(추산비용)을 투입해 오는 2022년 3월까지 조성된다.

오는 2040년 20년 내 국내 최고, 2050년 30년 내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특화 연구중심대학이 목표다.

학생 수는 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 등 1,000명 규모로 교수진은 100명을 기준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대우를 적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