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평화, 태양광 운영수익으로 코로나19 지원
에너지평화, 태양광 운영수익으로 코로나19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에너지요금 대납 확대 시행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에너지나눔과평화(대표 김태호)와 서울특별시 송파구(구청장 박성수, 이하 송파구)가 공익형 태양광인 송파나눔발전소의 발전수익으로 '코로나19 특별 지원'에 나선다.

송파나눔발전소는 에너지평화가 송파구와 협력해 설치한 공익형 태양광발전소로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4기, 1,322kW가 운영 중이다.

에너지평화는 지난 11년간 송파나눔발전소 운영수익 16억1,400만원을 송파구 기후변화기금으로 전달해 다양한 에너지복지사업을 진행해왔다.

이에 양 기관은 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에너지기본권을 침해당할 우려가 있는 에너지요금 장기 체납 가구에 대한 대납 지원을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대납지원 범위는 기존 전기·도시가스 체납요금(미납료 및 체납료)에서 전기·도시가스·상하수도 체납요금과 당월요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가구당 지원한도는 최대 39만원에서 최대 7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에너지위기가정 △기지원자 중 1년 이상 경과한 자로 그간 순위에서 밀려나 지원받지 못했던 가구들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특별 지원확대는 내달부터 시행돼 코로나 팬데믹 종료 선언시까지로 예정돼 있으며 지원 예산은 9,400여만원이다.

김태호 에너지평화 대표는 “코로나로 인해 모든 국민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시기에 금번 지원이 위로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코로나19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지원이 절실한 곳에 더 많이 나누고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평화는 송파나눔발전소 4기를 포함한 총 21기의 나눔발전소 7,005kW를 운영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 2019년까지 발전소 운영수익 30억3,000만원으로 3만9,980명의 취약계층을 지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