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신규과제 ‘온라인 메타순환평가’ 적용
에기평, 신규과제 ‘온라인 메타순환평가’ 적용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한 평가 환경 구축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은 에너지기술개발사업(R&D)의 ‘온라인 메타순환평가’를 확대·실시한다.

에기평은 2018년도에 전담기관 최초로 ‘온라인 메타순환평가’를 도입해 신규과제 선정평가 시 동일 주제의 접수자가 3배수를 넘는 경우 제안한 개념을 평가하고 있다. 이 평가 방식을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따라 2020년도 모든 신규과제 선정평가에 확대·적용한다.

에기평은 이번 신규과제 평가를 온라인 비대면 평가로 실시하며 총 정부출연금 규모에 따라 온라인 서면평가와 혼합평가(온라인 서면평가 + 화상회의)로 구분해 진행한다.

이에 따라 총 정부출연금 200억원 이상인 대형과제는 온라인 서면평가에 화상회의를 접목한 혼합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혼합평가도 1, 2차 검토로 이뤄지나 2차 검토는 화상회의를 추가 진행해 평가위원과 수행(신청)기관 간 질의답변을 실시간으로 하게 된다.

그 외에도 평가위원을 익명으로 처리해 평가 전과정을 블라인드화 하는 등 온라인 비대면 평가의 장점을 살리는 제도를 마련하였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수행(신청)기관의 연구역량으로만 오롯이 평가받을 수 있도록 공정한 평가 환경을 구축하겠다”라며 “온라인 메타순환평가시스템은 1억원 상당을 투입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에기평의 발명품”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서면 및 화상회의 혼합평가 절차

구분

 

사전안내

 

1차 예비검토

 

검토의견 종합

 

주관기관

의견 제출

 

2차 예비검토

 

 

소요

기간

 

1

 

2

 

1

 

2

 

1

 

 

주체

 

전담기관

 

평가위원()

 

평가위원장

 

주관기관

 

평가위원()

 

 

 

 

 

 

 

 

 

 

 

 

 

 

 

 

 

사전 리허설

 

화상회의

 

본 평가

 

평가결과 종합

 

메타평가

 

 

 

1

 

1

 

 

 

 

 

 

주관기관

전담기관

 

피평가자/

평가위원회

 

평가위원()

 

평가위원장

 

위원장 전담기관 주관기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