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중견기업 비대면 수출 마케팅 지원 본격 추진
강소·중견기업 비대면 수출 마케팅 지원 본격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186개사 최종 선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오는 23일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지원 대상 기업(2차) 186개사를 최종 선정하고 수출마케팅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잠재력을 갖춘 유망 강소·중견기업의 해외마케팅을 지원함으로써 이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고 중견기업의 수출기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 1월 1차로 51개사(43억원)을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수출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선정 규모를 대폭 확대(186개사, 162억원)하고 지원 내용도 강화했다.

산업부와 KOTRA는 이번에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어려움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미래 유망시장을 선점하며 현재는 내수 중심이나 향후 수출가능성이 높은 강소·중견기업들을 다수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제적 위상이 높아진 국산 의료기기·의약·바이오 제품 등과 향후 수출 잠재력이 높은 원격 온라인 교육 서비스분야 등의 기업들을 다수 선정했으며 상대적으로 경기변동에 영향을 덜 받는 식품·화장품·의류 등 생활 필수재 관련 기업들도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5G, IT서비스, 스마트 모빌리티 등 첨단 기술 제품 생산기업들을 다수 선정해 코로나19 이후 더욱 가깝게 다가올 4차 산업혁명과 비대면(언택트) 시대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매출액대비 수출액 비중이 10% 미만이고 내수시장 위주로 성장해 온 기업들도 선정, 보다 많은 중견·중소기업들을 수출기업화해 수출 저변을 확대하도록 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1억원의 수출바우처를 지급, KOTRA 수출전문위원 1:1 코칭을 통한 수출전략 컨설팅, 현지 시장조사, 인증·특허, 홍보, M&A·법인 설립 등의 해외마케팅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해외 현지 마케팅이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KOTRA 해외무역관이 현지바이어와 긴급 상담을 대행하고 화상 상담과 온라인 마케팅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등 효과적인 비대면 수출 마케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