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공기관장 화상회의 개최
산업부, 공공기관장 화상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금융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적극 지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 주재로 7일 소관 40개 공공기관이 참석하는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장 화상회의’를 개최, 공공기관의 신규채용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공공기관별 신규채용 준비상황 점검과 지연요인 해소방안을 논의하고 공공기관의 투자 확대와 조기 집행을 점검하고 독려함으로써 코로나19가 미치는 국가 및 지역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기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산업부 소관 40개 공공기관의 올해 신규채용 규모는 약 4,160명이며 상반기 중 2,3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기관이 채용절차의 정상적인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 따라 산업부와 공공기관간 신규채용 협업 TF를 구성·운영해 공공기관들의 신규채용 준비 및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지원하고 관계부처, 대학교 등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한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추진과정에 적용하게 될 중대본의 ‘시험 방역관리 안내’ 지침의 실제 운영사례와 현장경험 등의 대·내외 공유를 통해 신규채용이 필요하나 추진을 주저하고 있는 민간기업들이 채용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들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월 긴급 회의를 통해 기관 및 지역특성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 한전 등 전력그룹사에서 합동으로 성금 32억원을 모금해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경북 지역에 50%를 집행한 바 있다.

향후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들은 기관별로 마련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계획을 적극적으로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외에도 공공기관들의 올해 예정된 투자 금액 20조7,000억원을 집행현황 점검결과 1·4분기 집행예정 금액 4조6,000억원(22.2%)을 포함해 상반기 11조3,00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선금지급은 올해 집행계획된 5,003억원 중 1분기 집행계획 1,453억원대비 2,411억원(48.2%) 증가한 3,864억원(77.2%)을 상반기 중 집행하고 하반기 발주 예정이었으나 총 71개 사업 104억5,000만원에 대해 상반기내 조기발주 하기로 했다.

최근 코로나19 전파 추이 변동을 반영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과 더불어 시험방역관리, 종교·체육·유흥시설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생활방역지침들이 마련돼 배포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공기관별 특성과 상황을 고려한 생활방역을 적극 이행하고 실행모델을 확산해 나가는데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 19 사태로 국민안전에 대한 불안감과 경제적 피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높은 상태임에 따라 공공기관은 방역 지침과 절차를 철저히 준비해 상반기와 연내에 계획된 채용을 지연 없이 실행해야 한다”라며 “비상경제시국이라는 인식을 갖고 기관의 활용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 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신속하게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성 장관은 “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는 시점에서 공공기관은 정부와 함께 기존의 절차와 관행에 얽매이지 말고 경제·사회활동을 영위하는 동시에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차단 활동을 병행하는 ‘새로운 일상’의 장기적·지속적 방역체계를 선도해 나가 줄 것”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성 장관은 “추가로 작업장 안전에 대해서는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라며 “기관장 차원에서 직접 책임지고 챙겨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