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E진단, 포스트 코로나 과수요 대응해야
[기자수첩] E진단, 포스트 코로나 과수요 대응해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희선 기자
▲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코로나19로 생활패턴에 많은 변화가 온 시점이 오고 있다. 초반 코로나 시작을 알렸던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이어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전반적으로 모든 경제가 지쳤다. 소비가 위축되며 중소·중견, 소상공인들은 어려움을 떠안게 됐다.

다행히 늘 위기만이 있지는 않다. 다행스럽게 전국민이 방역에 힘쓴 결과 지난 6일을 기해 생활형 거리두기로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됐다.

완화됨과 동시에 국민들은 지난 몇 달간 억눌렀던 소비를 해소하는 ‘보복’ 또는 ‘보상’심리가 작용하기 시작했다. 여러 업계 또한 미룬 연례행사들을 이르면 오는 하반기부터 진행할 전망이다.

올해 에너지진단업계도 고심하고 있다. 대면을 해야 하는 에너지진단업계 역시 상반기에는 예년에 비해 실적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사업장 측에서 외부인 출입을 금지해 주말진단을 가기도 해야 하는 현실과 좋지 않은 경영상황이 더 악화되기만 했다는 것이 업계의 외침이다.

하지만 오는 하반기부터 진단 건수가 몰릴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한국온실가스감축에너지진단협회는 업계간 상호 인력 교류라는 방편을 마련해 최대한 피해를 줄이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당장의 진단 법 개정은 어렵지만 실제 올해 안에 진단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임시방편체계를 만들어줘야 할 상황이다.

이외에도 진단업계는 에너지진단이 좀더 실효성을 갖도록 하기 위해 실제 사업장들이 진단보고서를 받아 본 뒤 체감할 수 있도록 진단보고서의 수준과 내용을 한 단계 높여야한다고 강조한다. 적어도 포스트 코로나를 기점으로 진단업계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주도적으로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추가 보완대책을 준비할 필요성이 높아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