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장애인 체육선수 생계보조 지원
동서발전, 장애인 체육선수 생계보조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선수 2,000만원 상당 지역사랑 상품권 전달
김재영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 본부장, 이승현 한국동서발전 기획본부장, 김순정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좌부터)이 지원금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재영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 본부장, 이승현 한국동서발전 기획본부장, 김순정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좌부터)이 지원금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2일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에서 동서발전과 울산시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장애인 체육선수의 생계보조를 위한 상품권 지원식을 가졌다.

이날 동서발전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훈련 취소, 훈련 지원금 삭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장애인 체육선수 200명을 대상으로 경기력 향상과 긴급생활 보조를 위해 2,000만원 상당의 ‘지역사랑 상품권’을 전달했다.

이번 지원 행사는 울산 지역을 대상으로 한 동서발전 임직원의 급여반납분을 활용한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이번 지원금 전달에는 오는 2021년 울산에서 열리게 될 ‘제41회 전국 장애인 체육대회’를 맞이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기원하는 지역사회의 소망을 담았다”라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곳곳에 도움의 손길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밖에도 급여반납분을 재원으로 코로나19 종식 후 재개관 예정인 울산 지역 복지시설 활성화를 위해 500만원 상당의 화분을 구매해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 4일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오월애(愛) 에너지 3GO’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시행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급여를 재원으로 지역 취약계층 2,800여명 대상 8,400만원 가량의 선물꾸러미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