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범 가스안전公 사장직무대행, 호남권 LPG산업 현장 안전점검
김종범 가스안전公 사장직무대행, 호남권 LPG산업 현장 안전점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형 LPG차 용기 제조업체 (주)더블유원 및 LPG배관망사업 공사 현장 방문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전남 곡성 소재 도넛 LPG자동차 용기제조업체인 더불유원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좌)이 전남 곡성 소재 도넛 LPG자동차 용기제조업체인 더불유원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김종범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직무대행이 14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호남권역 지역본부 및 지사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은 후 안전관리 현장을 둘러보며 관계자를 격려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현장 안전점검 첫날인 14일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LPG자동차에 장착하는 일반적인 실린더형 LPG용기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도넛(환형) 용기를 생산하는 전남 곡성 소재 ㈜더블유원(사장 한재석)을 찾아 차량용 LPG용기 생산현장을 직접 확인하는 한편 제품의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종범 사장 직무대행은 “정부가 2019년 3월부터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일반인도 LPG자동차를 살 수 있도록 허용한 후 LPG자동차 수요 증가와 함께 용기 생산량도 크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어느 때 보다 제품의 안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5일에는 전남지역 군단위 LPG배관망사업 공사 현장 중 한 곳인 완도읍 일원의 60.6km에 이르는 군단위 LPG배관망사업 공사현장을 찾아 제조소 및 공급관 등을 살펴보며 관계자를 격려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완도, 진도, 신안 지역을 대상으로 한 군단위 LPG배관망 시공감리 현장이 5∼7개소씩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LPG시설의 안전성 및 검사품질 확보가 특히 중요해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우 2번째)이  이은경 한국LPG배관망사업단 사무국장(우 1번째)이 배석한 가운데 시공업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우 2번째)이 이은경 한국LPG배관망사업단 사무국장(우 1번째)이 배석한 가운데 시공업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