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사 안전 관리 강화 지원
LG전자, 협력사 안전 관리 강화 지원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부터 매년 협력사 방문 위험 점검
LG전자 담당자가 협력사의 화재 사고 예방을 위해 현장에서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
LG전자 담당자가 협력사의 화재 사고 예방을 위해 현장에서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의 화재 예방과 안전 관리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협력사의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 ‘화기작업사전공지제’를 ‘화기작업사전신고의무제’로 변경했다.

이 제도는 협력사에서 용접, 용단 등 화기를 사용해 작업하기 전 LG전자에 신고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협력사가 예정된 작업을 하기 전에 안전상태를 미리 파악할 수 있도록 사전 체크리스트를 전달했다. 현장에는 불티가 튀지 않도록 막는 방지커버, 소방장비 등을 설치하고 화기공사 지원을 위한 LG전자 전문인력을 현장에 배치해 안전하게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소방, 안전, 전기, 화학물질 등 6개 영역으로 구분해 점검 등을 통해 사업장 내부에 화재나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는지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 

LG전자는 점검 결과를 토대로 협력사에 위험요소와 개선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사가 목표 수준까지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고위험성이 매우 높은 공정을 수행하는 고위험군 협력사의 생산 현장은 격월 단위로 방문해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한 화재·안전 관리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연 2회 오프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인 이시용 전무는 “화재 예방과 안전 관리는 절대 타협해서는 안 되는 기본 원칙”이라며 “협력사가 화재 예방과 안전 관리를 경영의 한 축으로 생각하고 스스로 철저히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