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방출량 3배 높은 열저장 소재 개발
열 방출량 3배 높은 열저장 소재 개발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IER-2, 물과 접촉 시 열 방출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에너지소재연구실의 김현욱 박사 연구팀이 물과 접촉해  열을 방출하는 기존 산화 마그네슘보다 열 방출량이 3배 높은 신규 열저장 소재(MgO@NC)를 개발했다.

SKIER-2라고 명명된 신규 금속-유기 구조체(SKIER-2)를 고온 열분해해 제조된 열저장 소재는 높은 열전도성을 가지고 있어 물과 접촉 시 빠르게 열을 방출하는 연구결과를 확인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ACS Applied Nano Materials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금속, 유리, 펄프 등의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산업폐열을 화학적 에너지로 저장한 후 열에너지가 필요한 때에 가역적으로 사용하는 에너지 전환 기술이 활발히 연구돼 왔다. 그 중 산화마그네슘 기반의 물질은 MgO↔Mg(OH)2 가역 반응 시의 열 출입을 활용하는 열저장체로서 저렴하고 반복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인체에 무해해 실용적인 열에너지 전환 매개체로 주목 받고 있다.

그러나 MgO 자체의 열전도도는 매우 낮아서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계열 물질을 코팅해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여전히 더 높은 열전도율을 갖는 열에너지 저장 물질의 개발이 필요하다.

이번 연구에서는 Mg6O30를 구조적 단위체로 가지는 SKIER-2를 최초로 합성한 후 700℃에서 열처리해 다공성의 탄소 나노 층 사이에 균일하게 MgO가 분산된 MgO@NC 물질을 개발했다. 개발된 신규 열저장 소재는 기존 MgO에 비해 3배 높은 열 방출량을 보였으며 일반적인 MgO-탄소 혼합물에 비해 4.5배 이상 높은 열전도도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글로벌프론티어 파동에너지극한제어연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