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판매소 통합 제주연합에너지, 확장 이전 및 현판식
LPG판매소 통합 제주연합에너지, 확장 이전 및 현판식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탁 회장 “고객 안전 통해 LPG업계 성장 기반 공고화”
김영탁 한라에너지 회장,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 강석영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남지역본부장, 정용수 한라에너지 대표 등 외빈들이 현판식 제막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김영탁 한라에너지 회장,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 강석영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남지역본부장, 정용수 한라에너지 대표 등 외빈들이 현판제막 후 박수를 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도시가스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제주 LPG판매시장을 지키기 위해 우선 7곳의 LPG판매소가 뭉친 제주연합에너지(대표 우영철)가 확장 이전 및 현판식이 지난 16일 개최됐다.

제주연합에너지는 지난해 2월 신제주에너지, 영진에너지, 스마일에너지, 제주사랑에너지, 삼양가스, 행복한 가스, 한라에코에너지 등 7개의 LPG판매소가 뭉쳐 출범한 후 제주 애월읍 하소로에 1,716㎡의 부지를 매입해 리모델링 작업을 거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 확장 이전 및 현판식에 갖게 됐다.

앞으로 15개의 LPG판매소가 추가 통합해 나갈 예정인 제주연합에너지의 이번 확장 이전 및 현판식에는 강석영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남지역본부장, 전윤남 제주LPG판매조합 이사장, 성일승 제주도민일보 대표, 현태선 한라가스 대표, 인석용 가스뱅크 대표 등을 비롯해 LPG충전소인 한라에너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영탁 회장.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영탁 회장.

제주연합에너지의 현판식에서 김영탁 한라에너지 회장은 “제주도는 그동안 LPG판매사업의 천국이었지만 도시가스가 본격 공급되는 올해 LPG시장 그래프가 하향되는 변곡점이 시작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도 김영탁 회장은 “육지와 다른 제주의 자연환경과 주거 및 산업 상태계는 LPG업계에 여전히 희망”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LPG도 도시가스 수준의 안전한 연료라는 것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고객 안전 경영이 LPG업계의 생존 전략이 돼야 하고 최우선 해결 과제가 돼야 한다는 얘기다.

가격 경쟁보다는 안전을 담보로 하는 품질 경쟁으로 충전, 판매 등 LPG업계의 수준을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1~2개의 LPG판매사업자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더 많은 사업자가 참여하는 LPG판매소의 연합체가 제주연합에너지로 결실을 맺었고 충전소를 통해 물류혁신과 인건비 절감 및 효율적 관리가 가능한 배송센터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통합 LPG판매소를 15개업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축사에 나선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은 “도시가스와의 경쟁에 놓인 LPG판매사업이 힘을 합칠 때에만 대응력을 키울 수 있다”라는 뜻을 전하며 “제주연합에너지의 이전 및 현판식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라에너지는 지난 2014년 5월 몽골에 진출해 LPG충전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물론 한라특수가스를 통해 산소, 질소, 알곤, 탄산 등 일반 고압가스 충전사업도 추진해 사업 다각화를 시켜 나가고 있다.

제주연합에너지 현판식에 참석한 김영탁 한라에너지 회장,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 등 내외빈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연합에너지 현판식에 참석한 김영탁 한라에너지 회장, 전윤남 제주가스판매조합 이사장 등 내외빈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