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정체기 도시가스업계, ‘위기를 기회로’
[기자수첩] 정체기 도시가스업계, ‘위기를 기회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병인 기자
▲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도시가스업계가 보급포화상태를 맞으면서 ‘위기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긴 도시가스 보급역사를 지나오면서 수익성이 나오지 않는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는 도시가스배관망이 설치돼 민수용, 산업용 모두 더 이상 큰 수요창출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여기에 집단에너지를 비롯한 경쟁에너지들도 정부를 등에 업고 세를 불리려 하고 있어 도시가스업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즉 도시가스산업은 더 이상 수요가 늘어날 곳은 없는데 갖고 있던 시장은 경쟁연료에 빼앗길 수도 있는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여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반전의 기회는 있다. 최근 정부가 친환경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면서 신재생에너지, 수소로 에너지대전환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대전환은 하루아침에 이뤄질 수 없기 때문에 중간 가교역할의 연료가 필요한데 그 역할을 충분히 수행해 줄 수 있는 연료가 바로 천연가스다.

천연가스는 신재생에너지와 달리 제반 인프라가 충실히 갖춰져 있다는 가장 강력한 장점이 있고 셰일가스 영향으로 가격도 상당히 저렴해졌다.

또한 천연가스는 수소의 제조 원료로도 첫손에 꼽히는 연료다.

비록 도시가스산업은 정체를 맞았지만 다른 분야에서는 천연가스가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시가스업계도 새로운 수요창출을 위해 다른 곳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인 것이다.

‘위기를 기회로’라는 말이 있다. 이 같은 에너지업계의 분위기에 편승해 도시가스업계도 정체기에서도 기회를 만들어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업계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