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방사선비상진료기관 31개로 확대 지정
원안위, 방사선비상진료기관 31개로 확대 지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선피폭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의료대응 기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대구가톨릭대병원 등 8개(대구가톨릭대병원, 대동병원,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조선대병원, 포항성모병원, 한림대성심병원, 한림대한강성심병원) 의료기관을 방사선비상진료기관으로 새로 지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원안위는 피폭환자에 대한 의료대응을 위해 한국원자력의학원 내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와 전국 권역별 의료기관으로 구성된 국가방사선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8개 의료기관 추가 지정에 따라 방사선비상진료기관이 기존 23개에서 총 31곳으로 확대됐다.

방사선비상진료기관은 방사능누출사고 등으로 피폭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현장응급진료, 피폭환자 병원이송‧치료 등의 역할을 담당하며 이러한 대응역량을 꾸준히 유지·향상시킬 수 있도록 의료기관은 비상진료요원을 지정해 매년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원안위는 방사선의료대응에 필요한 장비와 약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원안위는 “방사선비상진료기관이 대폭 확대 지정됨에 따라 만일의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뿐만 아니라 방사선이용 업체의 작업자 피폭사고 시에도 보다 신속한 의료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