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스마트 전기계량기 설치 의무화
獨, 스마트 전기계량기 설치 의무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2년까지 4,400만대 보급 목표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독일이 올해부터 스마트 전기계랑기(스마트 미터) 보급을 의무화한다.

스마트 미터는 공동 주택 등에 설치한 전력량계 값을 검침해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알려 주는 장치다.

한국에너지공단이 발간한 에너지이슈브리핑에 따르면 이번 보급 의무화 정책은 신재생전원 확산으로 인한 그리드통합관리의 필요성이 증대된데 따른 것이다. 다만 스마트 미터에 대한 자발적인 수요 형성 시장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보급 의무화 정책으로 변경된 것으로 풀이된다.

유럽연합은 에너지효율지침에 따라 올해까지 스마트 미터 보급을 72%로 의무화한 가운데 독일은 2032년까지 총 4,4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다.

독일은 지난 2018년부터 보급 속도가 확대된 가운데 계량 사용정보 변경, 기기인증, 장치 오작동과 같은 데이터 보안의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독일연방정보기술보안청은 암호화를 통한 기기인증 등의 기술을 적용해 보안 강화 추진 중이다.

이러한 스마트 미터 의무설치로 인한 순현재가치는 15억유로로 예상되며 에너지절감 및 계통 효율 수준이 순현재가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다. 에너지 절감 및 계통 효율성 확대를 통해 각각 최대 57억유로 및 44억유로의 순현재가치 추가 발생 가능성이 있다.

이슈브리핑은 독일은 가정의 평균 전력 소비량이 3,500kWh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해 6,000kWh 이상 소비자에 한한 의무 설치를 모든 가정으로 확대 추진이 필요하며 스마트미터 보급 목표가 양적 확대에 그치지 않고 보안 강화·시스템 향상을 위한 지속적 기술 개발 및 세부 추진 방안 마련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