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9월 연기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9월 연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 등 반영 결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오는 6월17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9월로 연기됐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위원장 김대환‧문국현‧야코보사마쉬‧알버트람)는 22일 긴급 이사회 등을 열고 올해 엑스포를 9월16일부터 19일까지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엑스포 일정을 다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외부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 우려 증가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이 같이 결정했다.

김대환 공동위원장은 “제주지역은 지난 9일 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선제적 대응 방침에 따라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