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22일 유가 하락
[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22일 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추이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추이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2일 국제유가는 중국 경제성장 우려, 미-중 갈등 지속, 석유수요 회복에 대한 부정적 전망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미국의 석유 시추기 수 감소는 유가 하락폭을 제한시켰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67달러 하락한 33.25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93달러 하락한 35.13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수입 의존도가  70%에 달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48달러 하락한 32.62달러에 마감됐다.

중국은 22일 개최된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경제성장 목표치를 발표하기 시작한 지난 1990년 이후 처음으로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으면서 시장의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리커창 총리는 팬데믹 상황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져 경제성장률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경기부양을 위해 올해 재정적자 목표치를 GDP 대비 3.6% 이상으로 설정해 지난해  2.8% 대비 상향 조정했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새로운 국가보안법 제정에 나서자 21일 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제정한다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21일 미국의 일부 상원의원들은 홍콩 자치권을 위반한 중국 관료를 제재하는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 밝혔다.

PVM 전문가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10여년의 세계 석유수요 성장이 무력화됐고 수요 회복 속도도 더딜 것이라고 전망했다. 

Rystad Energy 전문가는 코로나19 2차 확산 가능성이 낮지 않으며 봉쇄조치가 재차 발동될 경우 유가가 훨씬 더 낮은 수준으로 빠르게 하락할 수 있다고 평가하며 이를 시장도 인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2일 기준 미국의 석유 시추기 수는 전주대비 21기 감소한 237기를 기록했다고 Baker Hughes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