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선정 완료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선정 완료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가격 15만1,439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6일 2020년 상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입찰 결과 100kW 미만 소규모 발전소는 1만2,469개소가 접수돼 2.38: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100kW 이상 1MW 미만 중규모 발전소는 7,974개소로 9.63:1의 경쟁률을, 1MW 이상 대규모 발전소는 164개소로 2.17: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전체 평균 경쟁률은 4.89:1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하반기 평균 경쟁률이 7.3:1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치이며 선정용량이 전년 하반기 500MW에서 1,200MW로 확대된 효과로 분석된다.

입찰 선정 발전소는 총 6,264개소로 전년대비 약 2.4배 증가했으며 용량별로는 100kW 미만 5,187개소, 100kW 이상 1MW 미만 827개소, 1MW 이상 250개소로 나타났다.

또한 용량별 평균 선정가격은 100kW 미만 16만1,927원, 100kW 이상 1MW 미만 14만653원, 1MW 이상 14만2,000원이었으며 전체 평균 선정가격은 15만1,439원으로 결정됐다. 이 중 설치예정인 발전소의 전체 평균 선정가격은 14만7,964원으로 나타났다.

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2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상반기 입찰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등 6개 공급의무자로부터 각 200MW, 총 1,200MW의 용량을 선정의뢰 받아 진행됐다.

이번 입찰을 통해 선정된 사업자는 선정배분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해야 되며 기한 내에 계약을 체결하지 못할 경우 계약이 취소될 수 있다.

이상훈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이번 입찰을 통해 기존 현물시장에서 거래하던 많은 발전사업자가 20년 장기 고정가격계약을 체결해 사업 안정성을 확보했다”라며 “하반기에는 RPS시장에 대한 종합적인 모니터링과 현황 분석을 통해 태양광 시장을 보다 안정화시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경쟁입찰 선정결과는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시스템(http://nrbpm.kemco.or.kr/Biz_O7/MLogin.aspx)’에서 사업자번호 및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해 개별발전소별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