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비대면 공감토크쇼 유튜브 Live 시행
중부발전, 비대면 공감토크쇼 유튜브 Live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비대면 방식 소통활동 지속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공감토크쇼 ‘공통점 ; 유튜브 Live’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공감토크쇼 ‘공통점 ; 유튜브 Live’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26일 유튜브 ‘KOMIPO’채널을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공감토크쇼 공통점 ; 유튜브 Live’를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했다.

‘4차 산업혁명과 발전소의 기후변화·미세먼지 대응’이란 주제로 시행된 이번 공감토크쇼는 한국중부발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와 발전소 주변지역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총 300여명이 사전질문을 남겼으며 생방송에 700여명이 직접 시청하는 등 뜨거운 관심과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특히 이번 공통점행사는 기존에 지역주민과 시민을 직접 초청한 대면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병 확산을 예방함과 동시에 전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기회의 시간이 됐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문가의 객관적 사실과 중립적 의견 그리고 우리 회사가 추진 중인 세계 최고수준의 환경설비 구축 등 친환경 사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방송 중 제시된 의견은 회사 정책에 적극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대담자로 나선 전의찬 세종대학교 기후에너지융합학과 교수는 기후변화와 미세먼지에 대한 개론 설명 후 4차 산업혁명 기술발전의 핵심 동력으로 전기에너지를 꼽았으며 친환경발전소 운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석탄발전소 환경설비 성능개선과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어 오동훈 중부발전 환경정책실 실장은 중부발전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함으로써 정확하고 유익한 사전 정보를 제공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SNS를 통한 사전질문과 채팅창의 실시간 질문들을 가지고 대담형태로 진행됐으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전력수요 전망과 해법, 중부발전의 미세먼지 및 기후변화 대응 현황, 신재생에너지 기술, 발전소 폐지 시 지역경제 위축 우려, 발전소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무엇인지, 기후변화 대응 관련 세계적 동향 등 다양한 질문들로 채웠으며 이를 통해 온라인 소통 효과를 직접 확인 할 수 있었다.

한편 ‘공통점’은 ‘공감과 소통으로 접점찾기’의 줄임말로 국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지고 서로 소통해 모두가 만족할 만한 공통의 목표점을 찾고자 2019년부터 시작한 소통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