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 CEO협의회 2대 회장에 용정광업 대표 선출
광업 CEO협의회 2대 회장에 용정광업 대표 선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물자원公서 4차 회의 통해 상생협력 방안 논의
광업 CEO협의회는 광물자원공사 회의실에서 제4차 회의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 극복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용정광업㈜ 대표를 맡고 있는 최현주 부회장을 2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광업 CEO협의회는 광물자원공사 회의실에서 제4차 회의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 극복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용정광업㈜ 대표를 맡고 있는 최현주 부회장을 2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박시환 광업 CEO협의회 회장의 임기 종료에 따라 제2대 협의회 회장에 용정광업(주) 대표를 맡고 있는 최현주 부회장이 회장으로 선출됐다.

광업 CEO협의회는 위기극복을 위해 제4차 광업 CEO협의회 회의를 28일 한국광물자원공사(남윤환 사장직무대행)에서 CEO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시환 (주)송경 대표를 비롯해 최현주 부회장, 조남찬 한국광업협회 회장 등 30여명과 광물자원공사 남윤환 광물자원공사 사장직무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광업 CEO협의회는 국내광업 현안을 공유하고 광업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0월 37개 광산 CEO들이 모여 발족한 후 매년 2회 열리고 있다. 

이날 광업 CEO협의회는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광업계의 한계상황 극복을 위해 긴급자금 지원, 융자금리 추가 인하 등의 긴급지원 실적과 계획 등과 같은 현안 사항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코로나19 지원대책에 따라 광물자원공사는 융자금리를 0.29%p 인하하기로 하는 한편 55개 광산 융자원금 210억원을 상환유예를 하기로 했으며 41개 광산에 204억원 긴급운영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협의회 회의에서는 효율적 광산개발을 위한 갱내광산 근거리 최신 통신기술 활용에 관한 기술 강연과 주 52시간 근무제, 외국인 근로자 고용 등 광산 노무관리에 대한 전문가 강연이 있었다.

최현주 신임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광업 CEO 협의회 회장을 맡게 돼 책임이 무겁다”라며 “코로나19로 모든 산업이 어렵지만 특히 광업은 100년만에 새로운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국내 비금속광물 수요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광업계에 대한 지원 확대 및 광산과 수요처 간 상생협력이 무엇보다도 절실하고 국내광업계도 코로나 위기극복과 경영개선을 위해 CEO들과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남윤환 광물자원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광업계가 코로나의 어려움에서 일어설 수 있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CEO분들의 의견을 반영해 광업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사업을 끊임없이 발굴 및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