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시설안전관리원, 경로당 등 취약 LPG시설 안전점검
가스시설안전관리원, 경로당 등 취약 LPG시설 안전점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흥덕구와 138개 경로당 대상 위탁계약 체결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시설안전관리원이 청주시 흥덕구청으로부터 사회복지시설인 경로당에 대한 가스시설 안전점검 의뢰를 받고 청주시 소재 경로당 138개소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가스시설안전관리원은 청주시 흥덕구청에서 받은 경로당 명단을 토대로 해당 LPG시설의 가스누출여부, 밸브, 호스 등 가스용품, 차양막 및 LPG용기 보관 상태 등을 점검했다.

138개의 경로당 LPG시설 중 23개 경로당에 설치된 가스조정기, 절체기 및 트윈호스 등이 노후되고 타이머콕 불량 및 경보기 미설치 등으로 LPG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시설의 경우 가스렌지 및 주물버너를 별도로 사용하고 있었으나 금속배관 및 경보기가 설치되지 않아 사고예방을 위한 시설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개선이 필요한 LPG시설 사항은 안전점검표, 현장점검사진 등을 통해 기록해 해당 경로당에 안내하고 준공계, 결과표 등 점검결과에 대한 서류 일체를 구청에 제출해 향후 LPG시설 개선이 이뤄지도록 건의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임시 휴장, 안전점검 미실시 등으로 가스사고 위험이 커지면서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자가 안전점검 홍보 등 사고예방을 안내 중이다. 

가스시설안전관리원에서 실시한 시설개선 전과 후의 모습.
가스시설안전관리원에서 실시한 시설개선 전과 후의 모습.

하지만 경로당은 기기사용에 미숙한 고령의 노인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어 자체 안전점검을 실시하기가 사실상 쉽지 않다.

또한 요양원, 어린이집, 장애인복지관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사회복지시설들도 부족한 인력 및 재정에 LPG안전관리에 취약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가스시설안전관리원은 이번 청주시 흥덕구의 사례처럼 다른 지자체에서도 사회복지시설의 LPG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가스시설안전관리원은 앞으로 사회복지시설과 함께 가스사고에 취약한 전통시장,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발굴 및 수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원창연 가스시설안전관리원 본부장은 “취약계층의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점검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관련 문의사항은 관리원(TEL : 02-408-3114)으로 연락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3월 개정된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 따라 LPG공급자가 LPG사용시설에 대한 안전관리업무를 제3자에게 대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국가스시설안전관리원은 이번 청주시 흥덕구청 사례처럼 안전관리대행제도를 적극 활용해 취약계층에 대한 LPG시설 안전점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전국 광역 및 기조자치단체인 시·도 및 시·군·구에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에 대한 LPG시설 안점점검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안내해 보다 안전한 LPG사용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