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연료품질점검 차량서 보일러·농기계·선박 등 확대
석유관리원, 연료품질점검 차량서 보일러·농기계·선박 등 확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시설, 저소득층, 농어민 등 국민 생활 속 안전·환경 보호 위해
지난 2011년부터 대국민 서비스로 석유관리원이 시행중인 '찾아가는 차량연료 품질점검서비스'가 올해부터 종전 차량에서 다중이용시설의 비상발전기, 저소득계층의 석유보일러, 농민들의 농기계, 어민들의 선박 연료 등으로 확대된다.
지난 2011년부터 대국민 서비스로 석유관리원이 시행중인 '찾아가는 차량연료 품질점검서비스'가 올해부터 종전 차량에서 다중이용시설의 비상발전기, 저소득계층의 석유보일러, 농민들의 농기계, 어민들의 선박 연료 등으로 확대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차량 내 연료의 가짜석유 여부를 현장에서 확인해 주는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의 ‘찾아가는 연료 품질점검서비스’가 올해부터 다중이용시설의 비상발전기 연료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연료로 점검서비스 대상이 확대 시행된다.

석유관리원은 전국을 순회하며 운전자가 타고 온 차량 내 연료를 뽑아 현장에 설치된 이동시험실차량에서 시험 분석을 통해 가짜석유 여부를 바로 확인해 주는 One-Stop 서비스인 ‘찾아가는 차량연료 품질점검서비스’를 9년간 운영해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찾아가는 연료 품질점검서비스’로 명칭을 변경하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곳까지 점검 대상 연료를 확대해 올해 총 215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석유관리원은 기존에 진행해 온 차량연료는 물론이고 6월부터 대형병원, 요양시설 등 사람 출입이 많은 다중이용시설의 비상발전기 연료와 저소득층의 석유보일러, 농어민 대상 농기계와 선박 연료에 대해 무상으로 품질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5월7일부터 28일까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업을 통해 자동차검사소 이용고객과 방문객을 대상으로 차량연료 품질검사를 무료로 진행해 배출가스 부적합 판정의 원인이 연료 문제인지 여부를 확인해줌으로써 운전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국민의 안전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생활 속 구석구석까지 찾아다니며 우리 석유관리원이 할 수 있는 일을 차근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