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6월 LPG가격 kg당 55원 인상···택시 등 소비자 부담 고려
E1, 6월 LPG가격 kg당 55원 인상···택시 등 소비자 부담 고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가스에 이어 LPG수입사인 E1(회장 구자용)도 6월 국내LPG가격을 kg당 55원 인상했다.

kg당 55원의 6월 LPG가격 인상으로 인해 E1과 거래하는 충전소, 산업체 등 주요 거래처에서는 가정상업용 프로판 가격의 경우 kg당 692.80원에서 747.80원으로 , LPG벌크로리 차량 등을 통해 공급되는 산업용 프로판가격은 699.40원에서 754.40원으로 각각 55원 인상된 가격에 LPG를 공급받게 됐다.

또한 택시 등 LPG차량이 이용하는 LPG자동차 충전소에 공급되는 부탄가격은 kg당 1,084.96원(리터당 633.62원)에서 1,139.96원(665.74)원으로 55원 인상 조정된 가격을 적용받아 LPG를 공급받게 됐다.

한편 국내 LPG공급가격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社에서 통보한 국제 LPG 가격(Contract Price)을 기반으로 환율과 각종 세금, 유통 비용 등을 반영해 결정되며 중동에서 우리나라까지 운송 시간을 고려해 전월 국제LPG가격 기준으로 당월 국내 공급가격을 결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