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코로나19 극복 희망캠페인 착한 선결제 동참
석유公, 코로나19 극복 희망캠페인 착한 선결제 동참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으로 선결제 동참에 지역경제 회복 솔선수범 앞장
석유공사 직원들이 인근 식당에서 착한 소비자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석유공사 직원들이 인근 식당에서 착한 소비자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가 1일 코로나19로 침체된 울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소상인을 대상으로 하는‘착한 선결제’운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석유공사의 ‘착한 선결제’는 정부‘선결제·선구매 내수 보완대책’에 따라 시행되는 것으로 울산지역 영세 상점 매출지원을 위해 인근 거래상점 등에서 향후 구매할 물품 및 서비스 대금을 미리 결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부담을 덜어 줄 예정이다. 

석유공사는 1일 사옥 인근 점포에서 부서별 업무비용 선결제에 나선 것을 시작으로 직원 해외출장용 항공권 선구매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기 활성화를 위해 석유공사-국적항공 2개사간 협약을 체결해 연간 예산의 80% 이상을 선결제하기로 했다.

석유공사의 관계자는 “이번 착한 선결제 동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절벽을 겪고 있는 주변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힘이 되길 바란다”라며 “울산지역의 대표 공기업으로서 솔선수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석유공사는 지난 2월부터 화훼농가 지원을 위한 ‘ONE TABLE ONE FLOWER’ 캠페인 및 저소득층 홀몸노인세대에 총 1,000만원 농산물 꾸러미 200박스 지원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과 소상공인 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