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위축된 지역경제 ‘번개세차’로 살린다
전기안전公, 위축된 지역경제 ‘번개세차’로 살린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지원
송호기 한국전기안전공사 부사장(좌 3번째),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좌 2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송호기 한국전기안전공사 부사장(좌 3번째),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좌 2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회복과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전기안전공사는 2일 국민연금공단 회의실에서 한국국토정보공사, 국민연금공단과 함께‘번개세차’사업 업무협약식과 차량기증식 행사를 가졌다.

‘번개세차’사업은 전북지역 자활사업단이 추진하는 출장세차 사업으로 공사와 이웃기관들이 함께 자금과 기술, 판로 등을 지원해 주기 위한 공익 사업이다.

공사를 포함한 전북혁신도시 기관들은 이 사업을 위해 차량과 세차장비 지원은 물론 기술교육과 기관 임직원들을 고객으로 한 판로도 지원한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이번 사업으로 지역 저소득층에게 지속가능한 경제 활동의 토대를 마련해 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