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친환경 수열에너지 공급 확대
환경부, 친환경 수열에너지 공급 확대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公·삼성서울병원,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절감과 온실가스 감축, 수자원 절약 등 효과 기대
수열관로 매설노선.
수열관로 매설노선.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광역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공급이 확대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과 3일 서울 강남구 대륭강남타워에서 광역관로의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친환경 병원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추진 중인 본관·별관 등의 리모델링에 수도권 광역관로 원수의 수열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해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의 삼성서울병원과의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0월 하천수가 재생에너지인 수열에너지에 포함된 이후 민간분야와 체결된 첫 번째 협약이자 2014년 롯데월드타워에 이은 두 번째 사례다.

삼성서울병원의 전체 냉·난방 설비용량은 롯데월드타워의 약 3.8배인 1만1,390RT(냉동톤) 규모로 수열에너지 공급 규모는 타당성조사 및 실시설계 단계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매년 약 3.9만MWh의 에너지절감과 온실가스 1만톤 감축 등 환경개선 효과와 함께 냉각탑 제거로 도심의 열섬현상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냉각탑 제거는 연간 약 10만톤의 냉각탑 보충수가 절약되는 이점도 있다. 수열에너지는 수량의 손실없이 온도차만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인데 수열에너지 활용 증가는 냉각탑의 보충수와 같은 물의 사용을 줄여 오히려 물이 절약되는 효과도 있다.

환경부는 이번 삼성서울병원과 수열도입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광역 및 지방 원수관로 주변의 백화점, 복합상업 시설 등 냉난방 에너지를 많이 쓰고 수열 적용이 가능한 대상을 적극 발굴해 활용을 이끌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학계·기업 등 전문가로 구성되는 ‘수열사업 지원단’을 발족해 수열 활용 적지조사와 기술자문, 민간활용 상담 지원 등 수열에너지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협약은 도심 내에서 수열에너지의 활용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로서 향후 민간건축물 적용 확대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열에너지는 물이라는 공공재를 활용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 중의 하나로 앞으로 보급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