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원자력환경公, 지하구조물 운영·감시기술 상호협력
석유公·원자력환경公, 지하구조물 운영·감시기술 상호협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축기지 지하공동·방폐물 동굴처분시설 등 협조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좌)이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과 비축기지 지하공동 등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 운영 및 감시를 위한 상호 협력 협정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좌)이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과 비축기지 지하공동 등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 운영 및 감시를 위한 상호 협력 협정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4일 울산 본사에서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과 비축기지 지하공동 및 방폐물 동굴처분시설 등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과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양 기관 임직원 약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대형 지하구조물의 운영과 감시에 대한 신뢰성과 안전성 확보, 관리기술 발전을 위해 기관 간 기술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부지감시 및 수리(水理)·운영분야 외에 안전·환경 등 기타 두 기관이 필요하다고 상호 인정하는 사항까지 포함해 협력하게 된다.

대형 지하구조물을 운영하는 양 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상호간 부지특성자료 및 운영기술을 공유하는 등 협조체계를 유지해 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그 범위를 안전 및 환경분야까지 대폭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석유공사의 관계자는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으로 지하구조물이 위치한 지역주민들의 안전성도 한층 더 향상될 것”이라며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지하구조물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