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찾는다
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찾는다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공사, 녹조·수질사고 대응 및 대체수자원 활용 방안 등 논의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다음달 1일 창원컨벤션센터(경상남도 창원시)에서 시민사회단체, 학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등 정부 및 관계기관과 함께 ‘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낙동강 수계는 하천 중·상류에 대구, 구미 등 대도시와 산업단지가 있으며 미량 유해물질 유입과 여름철 녹조 문제 등 수질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매년 반복해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낙동강 하류의 부산과 같은 대도시가 하천수를 주요 상수원으로 이용하고 있어 이에 따른 지역사회의 먹는 물 안전에 대한 우려는 물론 국민적 관심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토론회는 이 같은 낙동강 하류의 물 문제 해결방안 논의를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민··학 전문가가 참여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정부의 녹조대응 방향을 설명하고 수자원공사의 ‘2020년 녹조대응 전략’과 맹승규 세종대학교 교수의 ‘대체수자원을 통한 상수원 녹조대응 방안’ 등 5개 주제발표가 있을 계획이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은 주기재 부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8명의 민··학 전문가가 참여해 바람직한 낙동강 상수원 확보 대책에 대해 논의한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낙동강 하류의 수질 등 주요 물 관련 이슈를 점검하고 유역 단위 물관리 및 상수원 안전성 확보 방향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주민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폭넓은 의견수렴 및 공감대 형성을 통해 향후 유역물관리위원회의 주요 의제로 제안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주민 건강에 직결된 물 안전 확보를 위해 시민단체와 유역물관리위원회, 환경부, 학계 등과 소통을 더욱 넓혀가겠다”라며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물 전문기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