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2020년 제1차 사회공헌위원회 개최
서부발전, 2020년 제1차 사회공헌위원회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 소통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 기여 및 투명성 강화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좌 5번째)과 사내‧외 위원들이 태안지역 생산 화훼를 들고 사회공헌위원회 개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좌 5번째)과 사내‧외 위원들이 태안지역 생산 화훼를 들고 사회공헌위원회 개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일 본사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 기여 및 사회공헌활동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2020년 제1차 사회공헌위원회’를 사내·외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사회공헌위원회는 지역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사회공헌 관련 정책에 반영, 공공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고자 도입됐다. 올해는 2017년 임명된 1기 위원들의 임기종료에 따라 2기 위원을 새로이 위촉했으며 서부발전 CEO를 위원장으로 사내위원 5명, 사외위원 5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했다.

특히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사외위원을 기존 3명에서 5명으로 확대함으로써 의사결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사회공헌위원회에서는 ‘2020년 사회공헌 추진계획(안)’이 심의됐는데 태안지역 화훼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한 새로운 상품기획, 묵묵히 일한 사회혁신가 발굴·지원을 통한 사회적 가치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 등 주요 실적 발표와 함께 보완점이 논의됐다.

또한 재정적 어려움과 판로확보에 애를 먹고 있는 지역의 사회적 경제조직 지원, 복지의 사각지대인 위기청소년 지원, 코로나19 극복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향후 사업계획에 대해서도 많은 의견이 개진돼 개선을 위한 밑거름이 됐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서부발전은 지역주민을 비롯한 이해관계자와의 열린 소통을 통해 코로나19로 사회·경제적 한계선 상에서 고통 받는 취약계층에 대한 상생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라며 “서부발전이 상생협력과 지역발전에 실효성 있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내‧외 위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역할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2030년 비전달성을 위해 `고유 브랜드 기반, 상생활동 지역범위 확대'를 사회공헌 전략으로 도출해 △스마트팜 생산성 향상, 홍성 원천마을 에너지자립지원 등 본업연계형 사업 △강원 고성군 평화의 숲 조성, 새뜰마을 마을회관 온실가스 감축지원 등 그린환경 사업 △화훼농가 판로 지원, 홍성군 마을재생 등 지역특성화 사업 △태안 콩두부 시장형 사업단 지원과 같은 취약계층 자립 지원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형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