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창립 40주년 행사 개최
에너지公, 창립 40주년 행사 개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섭 이사장, “사회적 가치 실현 앞장설 것”

 

창립 40주년 기념행사에서 경영평가 유공자(3년 연속 A등급 달성 기여)에 대한 시상을 마치고 한국에너지공단 임직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립 40주년 기념행사에서 경영평가 유공자(3년 연속 A등급 달성 기여)에 대한 시상을 마치고 한국에너지공단 임직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창립기념일(7월4일)을 이틀 앞둔 2일 울산 본사에서 창립 4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라이브 방송을 활용한 ‘언택트 행사’로 진행됐으며 에너지공단이 1980년 창립 이후부터 현재까지 다져온 40년간의 역사와 직원들의 희노애락 이야기를 담은 KEA 40년사, K-History 영상을 상영했다. 

또한 에너지공단 본사 로비에서는 지난 40년간의 에너지공단의 변천사와 각종 기록, 물품을 볼 수 있는 KEA 역사박물관 전시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조직 발전, 화합에 기여하고 성과 창출이 우수한 모범직원 8인, 공공기관 경영평가 3년 연속 A등급 달성에 기여한 경영평가 유공자 16인에 대한 포상과, 전직원 대상 다양한 추첨 이벤트도 진행됐다.

에너지공단은 본사 울산 이전 후 맞이하는 이번 40주년을 맞아 더 행복한 도시 ‘울산’을 만들어 가기 위해 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지역예술가와 사회적 기업이 함께하는 벽화그리기’, 에너지공단의 농구장, 풋살장 등 체육시설을 개방하는 OPEN KEA, 친환경, 고효율 가전제품을 기부하는 울산 공유주방 기부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울산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40주년 기념 캐치프레이즈를 ‘국민 곁에 함께한 KEA 40년, 대한민국의 행복한 에너지가 되겠습니다’로 선정했다”라며 “지금까지 공단은 혁신적인 노력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중소지원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 바 있으며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에너지로 행복을 줄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지난 1970년대 말 제2차 석유파동 이후 에너지 절약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1980년 7월 4일 국가 에너지절약 사업을 전담하는 기관으로 설립됐으며 대체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2003년 2월 신·재생에너지의 이용 및 보급을 전문적으로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부설기관 신·재생에너지센터를 설치했다.

또한 2005년 7월에는 기후변화 업무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실적 등록소를 개소하고 2010년 이후에는 녹색 건축센터 지정, 자동차 연비센터 설치 등 산업, 건물, 수송 등 각 부문별 에너지 수요관리를 통해 에너지절약 및 이용효율의 향상에 주력해오며 고효율·녹색·저탄소 시대를 선도하는 에너지·기후변화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