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창작 뮤지컬로 ‘에너지 공감대’ 형성
에너지公, 창작 뮤지컬로 ‘에너지 공감대’ 형성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공연 확대 예정
쏠라맨과 펑펑마녀의 첫 공연이 끝나고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첫째줄 우측 다섯 번 째)과 배우진, 인근 어린이집 원아 및 학부모 관객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쏠라맨과 펑펑마녀의 첫 공연이 끝나고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첫째줄 우측 다섯 번 째)과 배우진, 인근 어린이집 원아 및 학부모 관객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KEA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에너지 창작 뮤지컬 ‘쏠라맨과 펑펑마녀’의 첫 공연을 지난 2일 본사 홍보관(NEXTAGE)에서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에너지를 주제로 한 창작 뮤지컬로 문화예술을 통해 에너지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인식 전환을 위해 에너지공단과 울산오페라단(대표 천영진)이 뜻을 모아 제작했다.

이날 공연은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과 에너지공단을 비롯한 에너지공공기관의 임직원 및 자녀, 울산 시민 등 120여명이 참석했으며 1부와 2부로 나눠 총 2회 진행했다.

이번 뮤지컬은 에너지를 마구잡이로 써버리는 ‘펑펑마녀(배우 김하영)’로부터 북극곰 ‘포키(배우 최예솔)’와 지구를 구하기 위한 ‘쏠라맨(배우 윤동주)’과 펭귄 ‘세세(배우 최여은)’의 여정을 다룬 작품이다. 

관객들이 함께 에너지 영웅이 될 것을 서약하고 에너지를 모아줌으로써 쏠라맨이 에너지 파워볼을 얻게 되고 이 힘으로 펑펑마녀를 무찌르게 된다. 

공연팀은 에너지를 주제로 한 총 9곡의 OST를 선보였는데 특히 어린이 중창단 ‘조이엘 리’와 함께 녹음한 오프닝곡 ‘파워, 파워, 쏠라 파워’가 꼬마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공연을 관람한 에너지 숲 어린이집 조은하 원장은 “어린 아이들에게 다소 낯선 개념일 수 있는 에너지를 주제로 이런 친근하고 재미있는 뮤지컬을 만들었다는 게 놀랍다”라며 “이 자리에 함께 오지 못한 아이들과 주변 어린이집에도 꼭 추천해주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쏠라맨과 펑펑마녀’를 공단 홍보관에서 정기 공연할 예정이며 향후 전국공연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쏠라맨, 펑펑마녀가 전 국민에게 친숙한 캐릭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SNS에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에너지 문화 창조라는 모토 아래 작년부터 ‘KEA 에너지 아트센터’를 운영하며 에너드림 콘서트, 삶의 에너지 나눔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 예술인 대상으로 갤러리 공간을 무료 제공하며 문화 예술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