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상권 살린다
에너지公,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상권 살린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화시장 등 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 돌입
한국에너지공단 봉사단원들이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봉사단원들이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6일 창립 40주년 기념 사회공헌활동 ‘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의 첫 시작으로 울산광역시 중구 태화종합시장에서 벽화그리기를 진행했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에너지공단이 본사를 울산으로 이전한 이후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지역 상생의 일환으로 지역 상권 활성화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지역 재래시장, 사회복지시설, 관광지 등 방문객 유치가 필요한 40곳을 선정하여 그림, 조명, 조형물로 꾸미는 장기 프로젝트다.

에너지공단은 이번 사회공헌활동을 ‘40개의 SeSe(기후대응 및 에너지절약 실천 확산을 위해 제작된 에너지공단 캐릭터 명칭) 발자국을 기록한다’는 콘셉트로 설정했으며 향후 대학생 봉사활동 등 다양한 시민참여, 발달장애인 인식개선, 울산의 숨은 명소 탐방 등 다양한 주제로 울산 전역에 작품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한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지역 내 (예비)사회적기업이 함께하며 지역 예술가의 문화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이날 행사는 임상경 에너지공단 상임감사와 직원 10여명이 참석해 벽화 그리기에 이어 태화종합시장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임상경 상임감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사회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라며 “방문객 유치가 절실한 곳이 있거나 이번 활동 참여에 관심있는 시민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40주년을 맞이해 울산 지역아동센터 23곳과 공유주방(남구 소재)에 공기청정기 등 69개의 친환경, 고효율 전자제품을 기증하고 직장의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자체 매칭그랜트 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사회공헌을 위해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