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로봇제어기술 사업화 성공
기계연, 로봇제어기술 사업화 성공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문 비접촉 자동문으로 바꾸는 기술 상용화 지원
함상용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책임기술원(우)과 백진기 세이인 대표가 로봇기술을 활용한 전용 모션 제어기술의 밸런스 도어 적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함상용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책임기술원(우)과 백진기 세이인 대표가 로봇기술을 활용한 전용 모션 제어기술의 밸런스 도어 적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 이하 기계연)이 지역 중소기업에 로봇제어기술을 지원하고 사업화 성공을 지원해 주목받고 있다.

기계연 첨단생산장비연구부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의 함상용 책임기술원은 지역 중소기업 ㈜세이인(대표 백진기)에 로봇제어기술 중 하나인 충돌감지 및 대응 알고리즘 기술을 지원하고 최적화 자동 밸런스 도어(Balance Door)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도왔다.

연구팀은 여닫이 문에 모션 제어기를 부착해 밸런스 도어로 바꾸고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해 최소한의 공간에서 자동으로 열고 닫을 수 있게 만들었다. 모션 제어기에는 사람과 로봇의 안전한 협동 작업을 구현하기 위한 충돌감지 및 대응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기존의 출입문에 모션 제어기를 부착하면 사람의 움직임에 따라 중앙의 회전축을 제어할 수 있다. 소형으로 기존의 자동문 보다 좁은 공간에서 간결하게 문을 여닫을 수 있으며 자동문으로 바꾸는 비용이 보다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협동로봇에 적용하는 힘기반 제어기술을 활용해 문의 움직임을 섬세하게 제어할 수 있으며 끼임이나 충돌 등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힘을 자동으로 감지해 적합한 대응을 할 수 있다.

특히 제어기 부착만으로 손을 대지 않고 작동하는 자동문으로 바꿀 수 있고 상하부에 환기구를 설치할 수 있어 코로나 바이러스19와 같은 감염성이 높은 바이러스의 확산 시 더욱 안전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함상용 책임기술원은 “기술개발뿐 아니라 지역 중소기업의 사업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라며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도 도움이 됐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백진기 세이인 대표는 “출연연 입장에서 작아 보이는 기술이라도 중소기업에게는 어려운 고비를 넘는 소중한 기술이 될 수 있다”라며 “애로기술 지원제도가 확대돼 더 많은 기업이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