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이투에스, 전력계통 안정화장치 기술협력 ‘맞손’
전력硏·이투에스, 전력계통 안정화장치 기술협력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SS 성능시험 및 성능개선 공동추진
강지원 전력연구원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좌)과 최우식 이투에스 대표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지원 전력연구원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좌)과 최우식 이투에스 대표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이투에스(주)(대표 최우식)와 지난 9일 서울 이투에스(주) 본사에서 발전기 디지털 제어기인 ‘전력계통 안정화장치’의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전력계통 안정화장치는 발전기 전압제어를 통해 전력계통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감소시켜주는 장치이다. 

국내에서 발전사업자는 산업부의 ‘전력계통 신뢰도 및 전압 품질 유지기준’ 및 ‘전력시장 운영규칙’에 따라 의무적으로 설치·운전해야 한다.

전력연구원은 국내 최초로 전력계통 안정화장치 국산화 개발을 완료했으며 전력계통 해석을 통해 안정화장치 작동 파라미터를 최적으로 튜닝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이투에스(주)는 전력연구원과 같이 현장 성능시험 시 제어장치로부터 입출력 데이터 추출 및 전력계통 안정화장치의 성능개선 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며 전력연구원은 이투에스(주)가 국내·외 발전소에 납품하는 제어장치의 파라미터 튜닝과 전력계통에 끼치는 영향 분석을 수행한다.

국내 발전기의 아날로그 전력계통 안정화장치는 디지털장치로 계속 교체되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확대추세로 전력계통 안정화 장치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므로 향후 사업화 시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전력연구원이 보유한 전력계통 해석 기술 및 안정화장치의 파라미터 튜닝 기술의 사업화가 조속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