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산업 되살리고 고용안정 지켜져야”
“원전산업 되살리고 고용안정 지켜져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신한울 3·4호기 재개·에너지전환 정책 공론화 요구
원자력노동조합연대 관계자들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관계자들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재개하라”

원자력산업 노동자의 연대체인 원자력노동조합연대(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두산중공업노동조합, 한국전력기술노동조합, 한국원자력연구원노동조합, 한전원전연료노동조합, 코센노동조합, LHE노동조합)는 14일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전국 릴레이 대회에 돌입한 가운데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무책임한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의 원전 주기기 제작 업체인 두산중공업의 구조조정이 시작됐다”라며 “대표적인 국가 경쟁력이었던 원전건설 기술력은 붕괴되고 수천명의 노동자가 휴직, 휴업, 명예 퇴직이라는 이름으로 길거리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원전 보조기기를 담당하는 중소기업들도 경영 악화로 인한 폐업과 일자리 상실 등 참담한 상황”이라며 “원전산업계가 해체·붕괴되고 기술력의 핵심인 노동자들이 사라지면 도대체 무엇을 가지고 원전수출을 할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에너지 전환정책 시정을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에 64만명의 국민들이 동참해 정부 정책의 변화를 요구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과 원자력 발전 비중을 확대해야한다는 총선이후 여론 조사 결과에 대해 정부가 귀를 막고 외면하고 묵묵부답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공정’을 얘기하고 ‘노동존중’을 말하는 정부가 막상 수 십년간의 공론화로 확정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하루 아침에 백지화 시키는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으며 에너지 전환 정책 속에는 당사자인 노동자에 대한 존중은 흔적도 없었다”라며 “정부는 이제 원전 수출, 공정한 과정, 노동존중 같은 허망한 말잔치를 중단하고 실질적인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와 노동자 고용안정 대책을 즉각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무너지는 원전산업 생태계를 되살리고 수천명의 원전산업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지켜내고 이유 없이 사장되는 기술력 유지를 위한 해법은 누차 강조하지만 신한울 3·4호기의 공사 재개 뿐”이라고 말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원전산업 생태계의 붕괴와 노동자의 고용불안은 수십년간 이어온 에너지 정책을 하루아침에 뒤집어 버린 정부의 변심에서 생긴 일이므로 마땅히 정부는 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청와대 앞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창원, 울진 등 8개 원전산업 관련 지역을 돌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에너지 전환정책 재공론화 요구를 국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오는 9월 중순 경 온 국민의 결의를 모으는 총궐기 대회를 개최하는 등 신한울 3·4호기 공사재개의 정책 변화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