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연구개발특구재단, 中企 혁신성장 지원 ‘맞손’
KTL·연구개발특구재단, 中企 혁신성장 지원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구 내 사업화 촉진 시험인증 지원
윤화섭 안산시장, 정동희 KTL 원장,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 전해철 국회의원(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 정동희 KTL 원장,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 전해철 국회의원(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정동희, 이하 KTL)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 이하 특구재단)은 연구개발특구 육성을 통한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KTL과 특구재단은 이날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특구 내 기업의 시장진출 지원을 위한 시험평가 및 국내·외 인증 지원 △특구육성사업을 통한 시험인증 관련 기업수요 발굴·연계 및 사업화 지원 △특구 내 기업 육성을 위한 시험인증 분야 컨설팅·교육 및 신규사업 발굴 등 특구 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그동안 특구재단에서는 기업 현장 간담회 및 수요조사 등을 통해 특구 내 기업의 신기술, 신제품의 시험인증 정보 부족, 인증 획득까지의 소요기간 등 시험인증 분야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파악했다. 

이에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특구 내 중소기업이 제품 초기단계부터 시험인증을 고려한 제품 사업화를 신속 지원해 중소기업의 제품이 시장에 빠르게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KTL은 국내 최다분야의 시험, 평가, 교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의 공공 시험인증기관으로서 산업 전 분야에 연간 약 27만여 건의 시험인증 기술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시험인증 분야의 다양한 기술과 54년간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 56개국 149개 인증기관과 업무협력을 토대로 해외인증 획득지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특구 내 중소기업이 국내외 시장 진출에 필요한 맞춤형 기술서비스 지원이 기대된다.

또한 특구재단은 특구 내 혁신생태계 육성을 위한 ‘기술이전-창업-사업화-성장’까지 연구성과 사업화 전주기를 지원하고 있으며 시험인증분야에 있어서도 기업 수요 맞춤형 성장패키지 형태로 지원하는 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정동희 KTL 원장은 “양 기관의 핵심역량을 접목해 연구개발특구의 기술혁신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특구 내 중소기업의 사업화 애로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KTL의 54년간 축적된 역량을 투입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전국 11개 특구의 6,500여개 기업에 대한 시험인증 분야의 신속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라며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특구 내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 및 조기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