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해양경찰청, 국외 미세먼지 해상탐지체계 구축
환경부·해양경찰청, 국외 미세먼지 해상탐지체계 구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함 35척에 미세먼지 측정장비 설치
대형함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장비.
대형함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장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원해 해역에서 조기에 미세먼지를 탐지할 수 있도록 대형함 35척에 미세먼지 측정 장비를 설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국외로부터 미세먼지 유입에 따른 해상측정 체계 구축으로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해양경찰청 제의로 환경부와 협업사업으로 이뤄졌다.

그동안 미세먼지 측정 장비는 국내 영토와 부속 도서에만 한정적으로 설치돼 있어 한반도 도달 전까지 정확한 농도 측정이 어려웠다. 이번 대형함에 측정장비 구축으로 먼 바다에서부터 미세먼지 정보를 수집해 한반도 도달 전에 조기경보 발령으로 사전에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측정장비는 미세먼지 농도 측정 정보를 실시간으로 환경부 등 관계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제공된 자료는 국외 미세먼지의 유입 확인과 농도에 대한 객관적인 측정 자료로 환경부의 미세먼지 예보, 대기정책 수립, 국제협력 업무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방침이다.

환경부의 관계자는 “측정된 자료로 국외유입 미세먼지의 이동경로를 정확히 파악해 대기분야 국제협력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확보하고 대기환경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의 관계자는 “국민들의 건강과 깨끗한 대기환경 보호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