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국민중심 물관리 혁신 비전 선포
수자원공사, 국민중심 물관리 혁신 비전 선포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물종합 플랫폼기업 도약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물관리 혁신 7대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물관리 혁신 7대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가 물관리 혁신 7대 핵심과제 달성을 통해 국민 공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5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전국 강 유역을 대표해 참석하는 시민들과 국회 및 정부, 학계 등 각 분야 초청자들과 함께 ‘월드 톱 케이-워터(World Top K-water)’로 도약할 것을 다짐하는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수자원공사는 올해 2월 말 박재현 사장 취임 이후 물관리 혁신을 위해 ‘국민중심 물관리’, ‘역동적 혁신소통’, ‘글로벌 기술 선도’를 경영방침으로 수립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내외부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는 등 다각적인  소통 채널을 활용해 ‘포용’, ‘안전’, ‘신뢰’, ‘도전’을 핵심가치로 설정했다.

새로운 비전인 ‘세계 최고 물 종합 플랫폼 기업’은 기후변화 심화, 그린․디지털 전환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재편 등 새로운 기준과 표준이 부상하는 시대(뉴노멀)에 걸맞은 물관리 혁신을 향한 수자원공사의 다짐을 담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7대 핵심과제로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우리 강 △수돗물을 즐겨 마시는 시민들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탄소중립 물관리 △디지털로 만드는 이(e)로운 물관리 △삶의 질을 높이는 미래 물순환 도시 △경제를 살리는 물산업 혁신 생태계 △국민과 소통하는 변화와 혁신 경영을 제시했다.

우선 자연과 생태, 문화 그리고 디지털이 어우러져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우리 강을 조성한다. 수변 생태벨트 조성 등 생태가치 중심의 물환경 개선책(솔루션)과 실시간 관측(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 스마트 관리체계를 도입한다. 2025년까지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상수원의 수질을 ‘좋음’ 등급 이상으로 달성한다는 목표다.
 
또한 디지털 기반의 예방적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수돗물을 즐겨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물 공급 전 과정의 노후시설을 개선하고 사물인터넷(IoT)기반의 스마트 관리체계 구축 및 실시간 정보  제공을 통해 수돗물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일 방침이다. 2030년까지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상수도를 통해 공급되는 수돗물의 음용률을 유럽 수준(90%)까지 끌어 올리고 분산형 정수장, 지하수저류지 등 취약지역 대상 맞춤형 물 공급 대책을 통해 물 서비스 격차를 해소한다.
 
수자원공사는 청정물에너지 확대, 에너지저감형 정수장으로 전환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탄소중립 물관리를 실현한다. 수상태양광과 수열에너지 등 청정 물에너지를 대폭 확대하고 넷제로(Net-Zero) 정수장, 분산형 물공급, 자연형 물관리 등 저에너지형 물관리를 통해 2030년까지 119만톤(tCO₂)에 이르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등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한다.

또한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부응해 물관리분야 디지털 전환을 주도한다. 국가 물데이터 표준화 및 유통체계 구축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 물관리 의사결정을 지원해 2030년까지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댐 및 정수장에 디지털 트윈(Digital twin)기술을 활용한 시설물 안전관리 체계구축 및 인공지능(AI) 정수장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물순환 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

수자원공사는 수변공간에 물 특화 기술과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미래 도시의 본보기를 제시한다. 상수도, 물순환, 도시홍수, 물에너지 등 물 특화 기술이 총망라된 표준(스탠더드) 플랫폼에 교통․의료 등의 데이터까지 결합한 미래형 스마트워터시티 플랫폼을 개발해 현재 건설 중인 부산에코델타시티를 실증공간(테스트베드)으로 삼아 글로벌 브랜드화하고 2030년까지 국내외 40개 도시로 확산하는 등 도시 가치 혁신을 주도한다.

또한 경제를 살리는 물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제협력을 강화한다. 물산업분야의 새싹기업(스타트업) 지원 확대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거점형 물산업 혁신센터 구축 등 혁신 생태계 조성으로 유니콘 기업을 발굴‧육성하고 2030년까지 일자리 25만개 창출을 달성한다. 아시아물위원회(AWC) 기관 확대 등 국제 소통창구(네트워크)를 활용, 국제협력 플랫폼 역할을 적극 수행하여 전 세계 물문제 해결에 기여한다.

마지막으로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 경영을 실천한다. 국민 누구나 수자원공사와 소통하고 물과 관련해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소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는 혁신적 애자일(Aglie) 조직을 운영하는 등 유연한 조직문화를 구축해 직원 모두의 자긍심을 높인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기후변화와 디지털 전환 등 복합적 뉴노멀 시대를 맞아 환경과 생태가치를 중심으로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물관리로 전환하고 포용적 국민 물복지 사회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함께 그린뉴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녹색전환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글로벌 물관리 스탠더드를 주도함으로써 전세계 물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세계 최고의 물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