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지역경제 활성화에 '박차'
에너지公, 지역경제 활성화에 '박차'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 자발적 반납 성과금으로 지역상품권 지급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소상공인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경영평가 성과급 일부를 지역상품권 등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에너지공단 노사는 성과급의 일부를 직원의 자율적 의지에 따라 지역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그 결과 직원들이 지역상품권으로 성과급을 수령해 지역소상공인이 판매하는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밝힌 약정금액과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금액이 경영평가 성과급 총액의 약 10% 수준으로 집계돼 적극적인 호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한 지역상품권 지급사례는 그간의 일률적 배분방식을 벗어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적극적으로 이끌어 냈다는 면에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 실현의 우수사례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작지만 모아진 공단 임직원들의 마음이 지역사회 특히, 소상공인의 제품구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공단의 임직원은 소수이지만 국민 모두가 십시일반으로 힘을 모은다면 코로나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에너지공단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