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너지, 1분기 이어 2분기도 ‘흑자행진’
에스에너지, 1분기 이어 2분기도 ‘흑자행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EPC시장 점유율 확대·손익개선 노력 성과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에스에너지(대표 박상민)가 지난 1분기에 이어 올 2분기도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에스에너지는 20일 2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누적매출 1,400억원, 영업이익 5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매출액 52% 증가, 영업이익은 574%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경제 타격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당초 2분기 실적은 다소 주춤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지난해부터 이어진 에스에너지의 국내 EPC시장 점유율 확대와 함께 끊임없는 손익개선의 노력이 빛을 발했다.

또한 국내 1위를 달리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전문 O&M기업인 에스파워의 국내외 수주 확대와 본격적인 수소경제가 시작되며 가치를 드러내고 있는 에스퓨얼셀의 성장세 역시 흑자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에스에너지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에도 불구하고 1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는 것은 에스에너지의 성장기조가 본 궤도에 올랐다는 의미”라며 “현 정부가 추진 중인 그린뉴딜 정책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이 시행하고 있는 녹색성장 전략에 에스에너지가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