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 ‘순항’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 ‘순항’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公·중부발전 컨소시엄 협약 체결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1,451억원 규모의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이 본격 진행된다.

새만금개발공사(사장 강팔문)는 22일 한국중부발전 컨소시엄과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에 따라 중부발전 컨소시엄은 7월 중 군산에 사업시행법인(SPC)을 설립해 이번 사업의 인허가부터 운영까지의 사업 전반을 책임지고 수행한다.

사업시행법인(SPC) 10개사는 △새만금개발공사 △중부발전 △(주)호반건설 △현대건설(주) △푸른전력(유) △(주)쏠라문 △(주)레나 △(주)군장종합건설 △케이비스프랏신재생 제1호 사모투자합자회사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주)로 구성될 예정이다.

강팔문 새만금공사 사장은 “육상태양광 3구역 사업은 새만금이 그린뉴딜의 중심으로 발전해나가는 첫 걸음”이라며, “새만금은 전라북도에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고 그린에너지 하면 새만금이 연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1,451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지역업체 40% 참여·지역기자재 50% 사용을 협약해 전북 경제에 활력소가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