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EWP서비스, 상생 워크숍 개최
동서발전·EWP서비스, 상생 워크숍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자회사 운영 개선대책 이행 현황 점검
동서발전과 EWP서비스 관계자들이 상생 워크숍에서 특강을 듣고 있다.
동서발전과 EWP서비스 관계자들이 상생 워크숍에서 특강을 듣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9일 본사에서 2020년 제3차 동서발전-EWP서비스 상생을 위한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 3월 정부에서 ‘공공기관 자회사 운영 개선대책’을 발표한 뒤 EWP서비스 운영 개선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매 분기별로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으며 △상생 협력을 위한 계약조항 개선 △사내근로복지기금 공동 활용방안 수립 △노사공동협의회 설치 및 운영 등 정부 정책을 이행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EWP서비스 운영 개선 계획의 일환으로 동서발전과 EWP서비스의 관련 부서가 모두 참여한 가운데 개선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외부 전문가 특강을 통해 적정 용역관리 및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을 주관한 김용기 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은 “EWP서비스와 우리 회사의 상생 협력 현황을 되돌아보고 개선점을 도출하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준비했다”라며 “EWP서비스가 독립적 서비스 조직으로 성장하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2018년 11월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자회사인 EWP서비스(주)를 설립하고 그동안 용역 근로자 신분이었던 위생, 시설관리, 경비, 홍보, 소방 분야 415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후 자회사 설립 초기의 안정적인 경영모델 정착을 위해 행정인력을 지원하고 있으며 공동 노사협의회를 결성해 자회사 근로자의 임금 및 복지 등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