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업종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세미나 개최
동서발전, 발전업종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세미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교류·배출권 거래 노하우 공유
발전업종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발전업종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30일 서울 마포 신라스테이에서 발전업계 회사 간 온실가스 감축과 배출권 거래에 대한 정보,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해 ‘발전업종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동서발전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후원했으며 5개 발전사, GS EPS, 민간발전협회, 한국가스공사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외부사업 및 감축 방법론 △배출권 파생상품의 개요 등 주제별 발표가 진행됐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발전사들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배출권거래제에 대한 정책변화와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기회가 됐다”라며 “발전업종 간 협력을 통한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노력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온실가스 감축 외부사업 아이디어를 발전업계와 공유하고 온실가스 배출권 제도 관련 발전업종과 유관기관 간 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해외 가나 쿡스토브 보급 CDM 사업, 국내 중소기업 대상 고효율 설비 보급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등 외부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고 있다.

동서발전은 오는 2024년까지 아프리카 가나 지역 50만 가구를 대상으로 125억원 규모의 고효율 쿡스토브를 보급하기 위한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을 추진해 약 7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국내 중소기업 78곳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설비 운영 지원 사업을 시행해 10년간 6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고효율 공기압축기 부속설비 생산·보급 및 유지보수 등을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