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수소시범도시사업’ 본격 진출
한전KPS, ‘수소시범도시사업’ 본격 진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기술력으로 향후 시장 선점 교두보 마련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안산시와 ‘수소시범도시사업’ 위·수탁계약을 체결하고 수소시범도시 사업 추진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안산시의 ‘수소시범도시사업’은 2022년까지 총 290억원을 투입, 수소 생산부터 저장, 이송, 활용까지 전 주기의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한전KPS는 수소시범도시사업 중 특화요소인 ‘수전해 수소 실증사업’과 그린수소를 활용한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타당성 용역’수행을 맡았다. 향후에는 안산시와 대규모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는 등 사업 확대 방안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수전해 수소 생산 실증사업’은 시화호의 조력발전을 활용해 탄소 배출이 없는 수소를 생산 및 활용하는 사업으로, 한전KPS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수전해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진정한 수소경제로 발돋움하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KPS는 수소산업이 경제적·산업적 파급효과가 크고 에너지자립에 기여하는 미래성장동력 사업인 만큼 발전을 포함한 전력설비 전 분야에 걸친 기술 인프라를 활용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동참은 물론 뉴딜정책 이행을 앞두고 수소에너지분야 기술 및 인력 양성과 지자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