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산업協, 제주도청·의회에 업계 지원방안 건의
LPG산업協, 제주도청·의회에 업계 지원방안 건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업계와 ‘따로 또 같이’ 성토···특혜성 LNG지원 정책 반발
제주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가 2차례에 걸쳐 제주도청 앞에서 도시가스와 동등 수준으로 LPG에도 지원 정책을 요구하고 있는 모습.
제주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가 2차례에 걸쳐 제주도청 앞에서 도시가스와 동등 수준으로 LPG에도 지원 정책을 요구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제주도가 21억5,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도시가스 공급관 공사에 9억5,000만원, 봉개동 정압기 실처 및 내관공사에 12억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놓고 충전소와 LPG판매업계가 LPG업계에도 형평성 있는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의견서는 각자 따로 제출했다.

2차례에 걸쳐 제주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전윤남·송재철)가 제주도청 앞에서 시위를 전개한 가운데 지난 10일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가 입장문을 내고 제주도가 도시가스 보급을 위한 예산 지원에 나선 반면 LPG업계는 외면한 것에 대해 제주도내 LPG사업자의 분노에 공감을 표하며 이들 사업자와 같은 마음으로 투쟁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피력한 바 있다.

제주도청을 상대로 도시가스 지원예산 집행 중지를 요구하는 한편 도의회에 예산안에 대한 행정감사를 요구하는 등의 전방위적 압박 강도에 힘을 보태겠다는 얘기다.

입장문을 통해 LPG판매협회중앙회는 제주도 및 의회가 의미있는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전국 4,500여 LPG판매사업자들이 힘을 합쳐 보다 적극적인 대응 태세를 보이겠다는 포석인 셈이다.

이에 더해 한국LPG산업협회는 제주도청과 제주도의회에 제주도의 에너지정책 추진 지원방안에 대한 건의문을 제출하며 LPG업계에도 LNG와 같은 동등 수준 이상의 지원 정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LPG산업협회는 건의문을 통해 취사 및 난방, 상업 등의 용도로 도시가스와 LPG가 에너지 시장에서 서비스, 가격, 안전관리 등을 통한 자유로은 선의의 경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시가스에 대한 일방적 지원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여기에다 상생 및 협력을 위한 균형적인 예산 지원 및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도시가스나 전기차에 지원하는 수준의 비용을 LPG업계에도 지원할 수 있도록 예산을 편성하고 근거 마련을 위해 ‘LPG산업 지원조례’를 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특히 제주도의 CFI 2030 계획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전력공급 계획과 병행하고 기존 내연기관 사업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및 상생방안을 종합 검토해 추진될 수 있도록 현실성 있게 재수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LPG산업협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주도가 도시가스 사업자나 전기차에 대한 일방적 지원은 지난해말 기준 LPG자동차 충전소 37개소, 용기 충전소 6개소, LPG판매소 136개소, 영업소 5개소 집단공급사업소 201개소 등  대부분 중소 및 소규모 영세사업자를 차지하는 제주도내 LPG사업자의 매출 축소 및 폐업 위기로 내모는 생존권을 위협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다 지난해말 기준 59만대의 차량 중 무려 63%에 해당하는 37만7,000대를 2030년까지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것은 소비자들의 자유로운 차종 선택권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제주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고압가스운반차량을 동원해 플래카드를 달고 도민들에게 제주도의 부당한 LNG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알려 LPG에도 도시가스와 동등 수준의 지원을 요구하는 가두 시위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