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本, 코로나19 극복 급여 반납분 2차 기부
고리원전本, 코로나19 극복 급여 반납분 2차 기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아동센터에 식료품 1,200만원 어치 전량 전달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신선)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차 임직원 급여 반납분을 지역사회에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임금 반납으로 마련된 재원 약 1,200만원으로 쌀, 김치, 라면 등의 식료품을 구매하고 11일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고리스포츠문화센터 광장에서 기장군 지역아동센터 10개소에 전량 기부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본부 임직원의 급여를 자발적으로 모아 기부하고 있으며 이번 기부는 지난 4월 임금반납분 기부(5,470만원)에 이어 두 번째다.

이신선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우리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기를 바라는 직원들의 마음을 모았다”라며 “앞으로도 고리원자력본부는 지역을 대표하는 공기업으로서 주변의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