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향된 제주 LNG정책 반발···LPG차량 이용 가두시위
편향된 제주 LNG정책 반발···LPG차량 이용 가두시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한 지원정책 개선 촉구, LPG에도 동등 예산지원 요구
전윤남 LPG생존권 사수 비대위원장이 제주도청 앞에서 결의문을 읽으며 도시가스 편향 정책을 성토하며 LPG에도 동등 수준의 지원 정책을 요구하고 있다.
전윤남 LPG생존권 사수 비대위원장이 제주도청 앞에서 결의문을 읽으며 도시가스 편향 정책을 성토하며 LPG에도 동등 수준의 지원 정책을 요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된 제주도의 편향된 LNG지원 정책에 대한 LPG업계의 반발이 장기화의 길을 걷고 있다.

제주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전윤남·송재철)는 12일 제주도청 앞에 집결한 후 LPG운반차량을 동원해 애월, 한림, 한경, 대정, 안덕, 중문, 서귀포, 남원, 표선, 성산, 구좌, 조천 등의 지역을 일주하며 제주도의 부당한 LNG지원 정책에 도민들을 대상으로 안내했다.

고압가스 운반차량에 LPG지원조례 제정하라, 도시가스 편향 지원하는 저탄소정책과 해체하라 등의 플래카드를 매달고 LPG에도 도시가스와 동등 수준의 지원을 요구하는 가두 시위를 펼쳤다.

LPG생존권 사수 비대위의 이번 가두시위는 지난 7월말부터 시작돼 3번째 집회로 가스사업 허가권 반납, 동맹 휴업에 의한 가스공급 중단사태까지 각오하는 집회를 지속시켜 나가고 있는 상태다.

LNG인수기지 건설 이후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시가스가 본격적으로 보급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빌라 등 도내 공동주택에 공급되는 도시가스 가격이 비싸다는 불만을 사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LPG와 같은 사기업인 도시가스에 도민들의 혈세를 지원하지만 LPG를 사용하는 서민들과 사업자들에게는 아무런 지원이 없는 것은 LPG산업 자체를 무시하는 처사라는 비난을 하고 있다.

비록 제주도에 LNG가 공급되더라도 도 전역에 공급은 사실상 불가능해 제주도에서는 57%의 도시가스 공급을 목표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LPG를 공급해야 하는 만큼 LPG업계를 위한 지원 정책도 분명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지역 충전, 판매 등 LPG업계는 지난해 LNG저장기지 건설을 통한 본격적인 도시가스 공급을 피해를 우려해 ‘LPG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한 바 있으며 그동안 제주도와 LNG와 LPG간 상생을 주제로 협의를 진행하면서 에너지 형평성 제고를 위한 LPG경쟁력 강화방안’에 관한 연구 용역도 발주시켰었다.

이런 과정에서 제주도청에서는 21억5,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도시가스 공급관 공사에 9억5,000만원, 봉개동 정압기 실처 및 내관공사에 12억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추진하면서 충전, 판매 등 LPG업계로부터 반발을 사게 됐다.

가스운반차량을 동원해 LPG생존권 사수 비대위가 애월, 한림, 한경, 대정, 안덕, 중문, 서귀포, 남원, 표선, 성산, 구좌, 조천 등의 지역을 일주하며 제주도의 부당한 LNG지원 정책에 대해 도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가스운반차량을 동원해 LPG생존권 사수 비대위가 애월, 한림, 한경, 대정, 안덕, 중문, 서귀포, 남원, 표선, 성산, 구좌, 조천 등의 지역을 일주하며 제주도의 부당한 LNG지원 정책에 대해 도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