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체납, 79만8,000가구···사상 최대
전기요금 체납, 79만8,000가구···사상 최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근 의원, 복지사각 취약층 지원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코로나19와 경제불황으로 인해 전기요금을 제때 내지 못해 체납한 가구가 올해 7월 기준 79만8,000호에 달하고 이들 가구의 체납액도 1,46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체납 납기일이 지나 단전된 가구수도 지난해 연말 기준 15만 가구에 이들 가수의 요금 미수금만도 474억원에 달했다. 

이같은 사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구자근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전기요금 체납 및 단전현황’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한전 자료에 따르면 전기요금 체납 가구수는 2015년 63만6,000호(757억원), 2016년 70만5,000호(860억원), 2017년 75만1,000호(982억원), 2018년 76만호(1,274억원), 2019년 75만7,000호(1,392억원)에 이어 2020년 7월 현재 79만8,000호(1,463억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전의 연간 체납현황 자료는 납기일에서 2개월 이상 연체 가구를 기준으로 매년 말일 기준으로 자료를 작성하고 있다. 

전기요금 체납 가수는 지난 2019년 기준 대구·경북이 가장 많은 10만7,000호였으며 경기도 9만9,000호, 부산 8만호, 대전·충남 7만6,000호, 광주·전남이 5만7,000호 순이었다. 

최근 5년간 호당 평균 체납금액도 점차 늘어 2015년 11만8,891원, 2016년 12만1,958원, 2017년 13만747원, 2018년 16만7,536원, 2019년 18만4,164원, 2020년 7월 18만3,261원에 달했다. 

전기요금 미납으로 인한 단전현황도 해마다 대략 15만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요금 미납으로 인해 단전된 소비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5년 16만6,000호, 2016년 16만1,000호, 2017년 14만4,000호, 2018년 15만1,000호, 2019년 15만호, 2020년 7월 현재 8만2,000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자근 의원은 “코로나19와 경제침체로 인해 가장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는 전기요금조차 제때 내지 못하는 체납 가구수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라며 “최근 추경에서 논의되는 통신비 2만원 지원보다 이렇게 전기요금조차 내지 못하는 복지사각층에 대한 지원이 더욱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